메뉴 건너뛰기

구티스쿨쩜넷

열정교사 구쌤의 학교이야기


구쌤이 쌤이 되기도 전인 2004년. 까까머리 중3때부터 써오던 일기를 모아온 것입니다.

2012년 7월 20일부터는 이관 작업을 하여 교단 일기 외에 구쌤이 사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닉네임이 달라도 '구서준', '그시간이후' 모두 구쌤 맞습니다.

기존 디자인이 검은색 어두침침한 디자인이었고, 그에 맞춰서 색깔을 넣었기 때문에

과거의 글들은 가독성이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확인해보니, 데이터 이관 작업을 하면서 짤려나간 글들도 있습니다.

과거의 글들은 그냥 구쌤이 어떤 삶을 살았고, 그때 어떤 생각을 했는 지만 참고해주시고..^^

2012년 7월 이후로는 구쌤이 살아가는 모습을 봐주시면 되겠습니다 ^^

KakaoTalk_20200301_103141881.jpg

 

열일곱째 날입니다.

 

이스트사이드 갤러리라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이 곳은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뒤, 전세계의 예술가들이 모여 평화, 화합, 환경, 저항 등의 강렬한 메시지를 담아

 

벽화들을 그린 곳입니다. 여러 사람들이 참여한 만큼 다양한 그림이 길게 늘어져있습니다.

 

모든 그림들이 저마다의 강한 인상을 줍니다. 천천히 걸어가면서 감상해보세요.

 

특히 '형제의 키스' 그림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저 역시 그랬고요.

 

'형제의 키스'에 두 얼굴이 동, 서 베를린의 화합일거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둘 다 공산당원이라네요.

 

동독건국 30주년을 기념하여 공산당이여 영원하라 라고 찍은거라더군요..ㅋㅋ

 

그 사진을을 보고 동독 시민들은 "저들에게서 우리를 구원하소서" 라고 자조적인 시각을 보냈고요.

 

베를린 장벽에 있는 그림도 그런 관점의 연장선으로 보면 되겠습니다.

 

그 후에는 Elephant Caffe Mitte라는 곳으로 이동해서 차를 마셨습니다.

 

베를린의 힙한 청년들이 가는 카페라네요. 유니크 하진 않고.. 한국의 분위기 좋은 커피 맛과 비슷합니다.

 

아, 그리고 이 카페는 고객을 위한 화장실은 없으니 참고하세요 ㅠㅠ

 

이 카페가 있는 거리는 구경할 것도 많고, 쇼핑할 곳도 많습니다.

 

서점 'Do you read me?' 는 우리나라 배우 정유미씨가 이곳에서 에코백을 사서 유명해지기도 했습니다.

 

거리를 구경하며 걸어가고 있는데 웬 소세지집 앞에 사람들이 잔뜩 줄을 서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저희도 줄을 서서 소시지를 먹어봤는데...커리 부어스트...대박....

 

너무 맛있어서 다시 줄을 서서 한 번 더 사먹었습니다. 그 가게의 이름은 Curry 61 이었습니다.

(알고보니 구글, 트립 어드바이저에서 매우 평점이 높은 가게였습니다)

 

뭐 이렇게 베를린을 구경한 뒤에 밤베르크로 떠납니다.

 

자세한 그림과 사진은 영상으로..^^

 

간 곳:

이스트사이드 갤러리 : https://goo.gl/maps/EgH9EtD3xgeqVN689

Five Elephant Caffe mitte : https://goo.gl/maps/WdKXEtiznFPJr78S8

Do you read me? 서점 : https://goo.gl/maps/sSjuqvCHdTtiEmsX8

Curry 61 : https://g.page/Curry61?share

 

 

첨부
구쌤

안녕하세요..^^*

아이들과 항상 행복하고 싶은 초보교사 구쌤입니다 ..!

0 댓글

댓글 쓰기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