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구티스쿨쩜넷

열정교사 구쌤의 학교이야기


구쌤이 쌤이 되기도 전인 2004년. 까까머리 중3때부터 써오던 일기를 모아온 것입니다.

2012년 7월 20일부터는 이관 작업을 하여 교단 일기 외에 구쌤이 사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닉네임이 달라도 '구서준', '그시간이후' 모두 구쌤 맞습니다.

기존 디자인이 검은색 어두침침한 디자인이었고, 그에 맞춰서 색깔을 넣었기 때문에

과거의 글들은 가독성이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확인해보니, 데이터 이관 작업을 하면서 짤려나간 글들도 있습니다.

과거의 글들은 그냥 구쌤이 어떤 삶을 살았고, 그때 어떤 생각을 했는 지만 참고해주시고..^^

2012년 7월 이후로는 구쌤이 살아가는 모습을 봐주시면 되겠습니다 ^^

KakaoTalk_20200224_164051486.jpg

 

열세번째 날입니다.

 

두브로브니크에서 운전하여 몬테네그로라는 나라의 코토르라는 도시를 구경하고 왔습니다.

 

몬테네그로라는 나라의 뜻을 아시나요?

 

몬테는 monte, 즉 산이라는 뜻이고요, 네그로는 negro로 검다는 의미라고 합니다.

 

즉, 나라 이름이 '검은 산'이라는 뜻입니다. 실제로 몬테네그로는 국토에 검은 빛을 띄는 돌산이 많습니다.

 

코토르는 수도는 아니지만 전통적으로 중개무역을 통해 많이 발전한 도시라고 합니다.

 

여러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많이 파괴되었지만, 지역적 특성을 이용하여 금방 재건에 성공하였고

 

활기참이 느껴졌습니다.

 

그러나, 두브로브니크에서 오래 있을 여행자가 아니라면 몬테네그로 여행은 그리 추천하지 않습니다.

 

차로 왕복 4~5시간쯤 걸립니다..ㅠㅠ 그리고 크로아티아와 몬테네그로 국가간의 사이가 그리 좋지 않아서

 

나갈때와 들어올때 입국심사가 매우 오래걸립니다. 운전도 오래걸리는데 국경 근처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매우 지루합니다.

 

저는 두브로크니크에서 4일을 있었습니다. 그 중에 하루를 몬테네그로 당일치기 일정으로 잡았는데

 

음..결론적으로는 가성비가 약간 떨어지는 듯한 느낌이 드네요..^^ 차라리 두브로브니크를 하루 더 있을걸 하는 생각이 듭니다.

 

참고하셔요!

 

어쨌거나, 이 날은 암굴의 성모, 코토르 성벽 등산, 코토르 시내 투어를 했습니다.

 

암굴의 성모는 코토르만에 떠있는 인공섬에 지어진 성당을 이야기합니다. 이 성당 안에 성모 그림이 있거든요.

 

인공바위섬은 전설이 있는데, 배를 타기전 무사귀환을 기원하며 돌을 조금씩 던지다보니 인공섬이 솟아 올라왔다는 전설이 내려옵니다.

 

5유로를 내고 왕복 보트를 타서 들어갔다 와볼 수 있습니다.

 

코토르 성벽은 오르기는 매우 덥고 힘들었지만 막상 가보니 전경이 예뻤습니다.

 

코토르 시내는... 활기찬 유럽의 번화가 모습 그대로입니다..^^

 

사진은 영상으로..^^

 

간 곳

코토르 암굴의 성모(에 가기 위한 주차장) : https://goo.gl/maps/9m5pyuaWecvSwe196

암굴의 성모 : https://goo.gl/maps/pW6KTzhMhcepAZ5Y9

코토르 성벽 : https://goo.gl/maps/iRboD7EnHkcENSUX8

코토르 카톨릭 성당 : https://goo.gl/maps/Bo1nCwiRFdWecAsy9

 

 

 

첨부
구쌤

안녕하세요..^^*

아이들과 항상 행복하고 싶은 초보교사 구쌤입니다 ..!

0 댓글

댓글 쓰기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목록

Page 42 / 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죽지 않아.

| 일기 1
구서준 2004-08-24 92
20

누군가를 기다리면서.

| 일기 2
구서준 2004-08-18 96
19

친구들에게

| 일기 1
구서준 2004-08-14 101
18

하루에도 수백번씩,,, 너에게.

| 일기 1
구서준 2004-08-11 104
17

너는....얼마나......어떻게?

| 일기
구서준 2004-08-08 132
16

별이 누나

| 일기 1
구서준 2004-08-06 132
15

미칠듯한 더위

| 일기
  • file
구서준 2004-08-04 94
14

최근에 본 재밌는 영화 -_-

| 일기
  • file
구서준 2004-07-20 214
13

너.....

| 일기 1
구서준 2004-07-11 139
12

백지...... (7월 11일)

| 일기
  • file
구서준 2004-07-11 101
11

그림표현? ㅋㅋㅋ

| 일기
  • file
구서준 2004-07-06 88
10

그냥..... (7월 1일)

| 일기
구서준 2004-07-01 119
9

범인... (6월 30일)

| 일기 2
구서준 2004-06-30 161
8

즐거운 상상 (6월 28일...)

| 일기
구서준 2004-06-28 112
7

오늘 쓰는 어제 일기(6월 27일)

| 일기
구서준 2004-06-28 93
6

미라클...

| 일기
구서준 2004-06-26 124
5

오늘 날씨 참 덥네..(6월 25일. 하루를 마치며)

| 일기
구서준 2004-06-26 169
4

또다시 주절주절. (6월 25일)

| 일기
구서준 2004-06-25 159
3

한날의 시작과 끝에서.. 너에게 보내는 편지 (6월 25일)

| 일기
구서준 2004-06-25 143
2

하루를 시작하면서.. (6월 24일)..

| 일기
구서준 2004-06-24 1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