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구티스쿨쩜넷

열정교사 구쌤의 학교이야기

구쌤이 쌤이 되기도 전인 2004년. 까까머리 중3때부터 써오던 일기를 모아온 것입니다.

2012년 7월 20일부터는 이관 작업을 하여 교단 일기 외에 구쌤이 사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닉네임이 달라도 '구서준', '그시간이후' 모두 구쌤 맞습니다.

기존 디자인이 검은색 어두침침한 디자인이었고, 그에 맞춰서 색깔을 넣었기 때문에

과거의 글들은 가독성이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확인해보니, 데이터 이관 작업을 하면서 짤려나간 글들도 있습니다.

과거의 글들은 그냥 구쌤이 어떤 삶을 살았고, 그때 어떤 생각을 했는 지만 참고해주시고..^^

2012년 7월 이후로는 구쌤이 살아가는 모습을 봐주시면 되겠습니다 ^^

KakaoTalk_20190707_210707508.jpg

 

크루즈 투어 둘째날입니다.

 

아스완에서 올라오는 길에 콤옴보 신전을 들렸었고 그리고 첫째날이 끝났지요.

 

사실 둘째날 새벽 4시즈음에 에드푸 신전에 갈 수 있습니다. 갈 거라고 미리 공지가 됐었고요.

 

새벽인 점을 감안하여 그 시간에 일어난 승객들만 나갈 수 있었다고 합니다.

 

저희 커플은 "우리가 일어날 수 있을까?" 하고 잤는데...

 

역시나 못 일어났습니다. 그 전날 새벽에 일어나서 아부심벨 투어를 했었고 바로 급하게 크루즈에 승선...

 

꽤나 피곤한 하루를 보냈기 때문에.........는 핑계였고 아무튼 둘 중 하나도 못 일어나서..ㅋㅋ

 

아쉽네요.

 

어쨌든, 그렇게 아침을 먹고 조금 이동하니 에스나 지역에 도착했습니다.

 

이곳에 크루즈가 잠깐 멈춰 있을 동안 에스나에 있는 크눔 시전에 다녀왔습니다.

 

크눔 신전은 에스나에 있어서 에스나 신전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원래 이름으로 크눔 신전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크눔신은 양머리를 하고 있는 신으로서, 물의 신, 창조의 신, 그리고 폭포의 신이라고 합니다.

 

나일강과 뗄레야 뗄 수 없는 이집트 인들에게는 아주 중요한 신 중의 하나였지요.

 

 

 

20190104_131407.jpg

 

크눔신전에 가기 위해서는 직선 거리를 좀 걷습니다.

 

역시나 이집트인들 특유의 호객 행위가 있는데 이제는 익숙해졌는지 가볍게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20190104_131615.jpg

 

상당히 원형이 보존이 잘 되어 있는 크눔신전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크눔신전은 외부 뿐만 아니라 내부도 보존이 아주 잘되어있는데요,

 

그 이유는 이 곳이 다른 곳보다 지대가 낮기 때문이랍니다.

 

그래서 발견되기 전까지도 모래에 파묻혀 있었다네요.

 

아이러니하게도 모래에 파묻혀서 오랜시간동안 드러나 있지 않았기 때문에 손상이 덜했습니다.

 

크눔신전에 들어가기위해서 계단을 내려가야함은 물론입니다.

 

20190104_131717.jpg

 

음.. 이 사진이 왜 있지? 아마 이 양반이 크눔신이었던 모양입니다..

 

20190104_131833.jpg

 

20190104_131840.jpg

 

앞에서 사진을 찍고, 이제 들어가봅니다.

 

20190104_132148.jpg

 

과연 그동안 봤던 어느 신전보다도 잘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특히 사진에서는 나타나지 않았지만, 천장에는 색깔마저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20190104_132155.jpg

 

20190104_132317.jpg

 

사실 이런종류의 벽화를 워낙 많이 봤기 때문에 감흥은 없었지만서도..

 

크눔 신전의 벽화는 정말 너무나 섬세하게 보존이 되어있더라고요.

 

 

20190104_132413.jpg

 

20190104_132416.jpg

 

이렇게나 웅장한 신전이랍니다.

 

20190104_132511.jpg

 

20190104_132714.jpg

 

신전 밖에는 사자와 싸우는 모습의 벽화도 있는데요.

 

그 시대 사람들의 용맹함을 드러내는 그림이라고 합니다.

 

20190104_133115.jpg

 

20190104_133307.jpg

 

이렇게 크눔 신전을 즐겁게 보고 나니, 오히려 에드푸에 못 간 것이 약간 아쉬워지긴 했습니다.

 

잠 때문에 에드푸를 못가다니~! 그렇지만 어쩌겠어요..ㅋㅋ 그래서 이 날은 크눔 신전을 보았던 기억이 더욱 소중해졌답니다.

 

아무튼, 그렇게 다시 크루즈로 돌아와서 조금 쉬다보니,

 

저녁이 되어 룩소르에 도착했습니다.

 

그렇지만 바로 내리지는 않고 크루즈에서 하룻밤을 더 묵었습니다.

 

사실 저희가 여행 갈 때는 참고했던 여러 블로그 들을에서는 크루즈 코스가 1박 2일 코스도 있다고 했는데,

 

저희가 크루즈를 예약할 때는 2박 3일밖에 안된다고 하더라고요.

 

둘째날 저녁에 이미 룩소르에 도착했지만, 2박 3일 예약을 했으니 크루즈에서 하룻밤 더 묵고 아침에 나가는거지요.

 

그래도 잠시 배에서 내려 룩소르 거리도 구경하고, 또 다음날 있을 동안-서안 투어 예약도 할 겸 외출을 했습니다.

 

저희가 다음날에 묵을 숙소 겸 동안-서안 투어를 연결해주는 곳이 '밥 말리 호스텔' 이라는 곳인데

 

이 곳에 가서 미리 동안-서안 투어 예약을 했거든요.

 

그런데 외출 시간은 1시간인가 1시간 30분인가 그랬는데, 걸어가려니 왕복 시간이 꽤 만만치 않아서

 

마차를 한번 타봤습니다.

 

룩소르 거리 곳곳이 말똥 냄새가 나기는 해도, 마차를 타보는 것은 꽤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20190104_190635.jpg

 

20190104_190811.jpg

 

밤에 보이는 룩소르 신전은 정말 멋있었습니다. 룩소르 신전은 다른 날에 다녀왔으니 또 소개하도록 하지요..^^

 

20190104_191025.jpg

 

아스완과 비슷한 듯 하면서 룩소르는 더 번화한 거리 느낌이 났습니다.

 

이 곳에서 보낼 하루를 기대하면서 짧은 외출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다음날부터는 동안-서안 투어를 시작했지요..^^ 다음 포스팅에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첨부
구쌤

안녕하세요..^^*

아이들과 항상 행복하고 싶은 초보교사 구쌤입니다 ..!

0 댓글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목록

Page 1 / 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6

이집트여행기 #37. 이집트 돌고래야 안녕? 후루가다 돌고래 투어

| 일상 1
  • file
구쌤 2019-07-18 1
785

분위기와 맛을 모두 잡은 수작 파스타집. 서래마을 도우룸.

| 일상
  • file
구쌤 2019-07-18 2
784

이집트여행기 #36. 룩소르 힐튼에서 수영하기 & 후루가다로 이동(고버스)

| 일상
  • file
구쌤 2019-07-17 9
783

이집트여행기 #35. 드디어 좋은 숙소에 왔습니다. 감격의 룩소르 힐튼 입성(Luxor hilton)

| 일상
  • file
구쌤 2019-07-16 7
782

이집트여행기 #34. 펠루카까지만 좋았는데...(펠루카 & 바나나 아일랜드 후기)

| 일상 1
  • file
구쌤 2019-07-16 9
781

이집트여행기 #33. 이 좋은 전망, 믿으시겠습니까? 룩소르 맥도날드.

| 일상
  • file
구쌤 2019-07-16 5
780

이집트여행기 #32. 룩소르에 왔다면 한 번은 들러야 할 식당. 소프라(Sofra)

| 일상
  • file
구쌤 2019-07-15 4
779

어반자카파 - 그냥 조금 기타 코드

| 일상
  • file
구쌤 2019-07-15 1
778

광명 밤일마을 진두강 민물장어에서 몸보신 제대로!

| 일상
  • file
구쌤 2019-07-14 8
777

마포구청 해물찜/아귀찜 맛집 군산찜!

| 일상
  • file
구쌤 2019-07-14 4
776

이집트여행기 #31. 몇 천년전에 지어진 사원의 벽에 헬리콥터가?? 덴데라 & 아비도스 신전 방문기(Dendera & Abydos Temple)

| 일상
  • file
구쌤 2019-07-12 4
775

이집트여행기 #30. 감히 룩소르 게스트하우스의 성지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밥 말리 피스 호스텔 살펴보기(Bob Marley Peace Hostel)

| 일상
  • file
구쌤 2019-07-10 6
774

이집트여행기 #29. 이집트 고대 상형문자로 내 이름을 새겨보자! 샘하우스 팔찌 만들기! (Sam house)

| 일상
  • file
구쌤 2019-07-10 9
773

이집트여행기 #28. 이집트 동안 투어(카르나크 신전, 룩소르 신전)

| 일상
  • file
구쌤 2019-07-09 9
772

이집트여행기 #27. 이집트 서안 투어(멤논 거상, 하부 신전, 하트셉수트 장제전, 왕가의 계곡)

| 일상 3
  • file
구쌤 2019-07-09 9
771

이집트여행기 #26. 에스나의 크눔 사원 구경 & 룩소르 도착! (Khnum temple in Esna)

| 일상
  • file
구쌤 2019-07-07 12
770

맛과 양을 모두 잡은 가성비 중국집! 금천 동흥관

| 일상 4
  • file
구쌤 2019-07-07 7
769

이집트여행기 #25. 아스완-룩소르 크루즈 후기 & 파나마 운하의 원리

| 일상
  • file
구쌤 2019-07-06 10
768

이집트여행기 #24. 크루즈 이동중~ 콤옴보 신전에 들리다.(Temple of Kom Ombo)

| 일상 2
  • file
구쌤 2019-07-04 18
767

6월 기타동호회 발표(비도 오고 그래서, 비와 당신)

| 일상 1
  • file
구쌤 2019-07-03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