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구티스쿨쩜넷

열정교사 구쌤의 학교이야기

구쌤이 쌤이 되기도 전인 2004년. 까까머리 중3때부터 써오던 일기를 모아온 것입니다.

2012년 7월 20일부터는 이관 작업을 하여 교단 일기 외에 구쌤이 사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닉네임이 달라도 '구서준', '그시간이후' 모두 구쌤 맞습니다.

기존 디자인이 검은색 어두침침한 디자인이었고, 그에 맞춰서 색깔을 넣었기 때문에

과거의 글들은 가독성이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확인해보니, 데이터 이관 작업을 하면서 짤려나간 글들도 있습니다.

과거의 글들은 그냥 구쌤이 어떤 삶을 살았고, 그때 어떤 생각을 했는 지만 참고해주시고..^^

2012년 7월 이후로는 구쌤이 살아가는 모습을 봐주시면 되겠습니다 ^^

KakaoTalk_20190625_200809788.jpg

 

아스완에서 새벽부터 일어나서 아부심벨 신전으로 향합니다.

 

아부심벨 신전으로 가려면 개인으로 가는 방법은.......거의 없을 것 같고

 

저희 커플의 경우 전날 아스완에 도착한 뒤에 아부심벨투어+투어 후 룩소르로 가는 2박 3일 크루즈까지 한꺼번에 예약했습니다.

 

아스완 & 룩소르 투어는 현지 여행사는 터무니 없는 가격을 부르고

 

그나마 몬티 & 아흐메드가 한국인에게 유명한 매니저이니

 

미리 연락해서 가격 흥정도 하고 조율도 하면 좋을 듯 합니다.

 

몬티 카톡 : aswanmonty

아흐메드 카톡 : ahmedgaber

 

아부심벨 투어는 영어 가이드 포함 1인 15달러였습니다. 입장료는 별도구요.

크루즈 투어는 1인 기준 2박3일에 70달러였고요.

 

그리하여 저희 커플은 1인 85달러씩 170달러이긴 한데,

 

뭔가 흥정을 통해 150달러로 했던 기억이 나네요..^^;

 

어쨌든, 그렇게 예약을 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숙소에 와서 잠에 들었고

 

새벽 5즈음에 숙소로 우리를 데리러 옵니다.

 

그렇게 숙소에서 모든 짐을 들고 나와 체크아웃을 하고 버스에 올라탑니다.

 

아부심벨 신전까지는 편도 4시간정도 달리면 도착합니다.

 

아부심벨 신전은 신왕국시대의 위대한 파라오 람세스2세가 무려 '사랑하는 아내를 위하여' 지은 신전입니다..

 

람세스2세는 이집트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왕 중 한 명입니다.

 

어려운 정국속에 즉위하여 강력한 왕권을 수립하고 주변국들을 정복하면서 그 이름을 떨쳤지요.

 

오죽하면 이집트 전역에 람세스2세의 흔적이 없는 곳이 없을 정도랍니다. (건축물이 되었든, 석상이 되었든, 비석이 되었든 말이지요.)

 

어쨌든, 그런 람세스2세가 너무나도 사랑했던 여자가 있었으니 그 여자가 '네페르타리' 라는 왕비입니다.

 

네페르타리를 너무나 사랑했는데 네페르타리가 일찍 죽고 나서는 그녀를 잊지 못하여 계속해서 닮은 사람을 찾아 결혼했다고 하네요.

(음..사랑했던 거 맞아?? 아무튼 엄청 사랑했다고 합니다.)

 

아부 심벨 신전은 람세스2세의 왕비 사랑을 볼 수 있는 대 걸작 건축물이랍니다.

 

대신전과 소신전으로 이루어져있으며, 대신전에는 본인을 신격화한 대형 동상을 4개 세워놓았고

 

그 다리 사이에 왕비를 새겼습니다.

 

또, 소신전은 그야말로 왕비를 위한 신전을 지었지요.

 

이 대걸작품은 훗날 아스완 댐을 지을때 수몰 위기에 처하게 되자

 

1만 2천 조각으로 분해하여 이동을 시켰습니다.

 

즉, 지금 있는 자리에 지어졌던 것은 아닙니다만 완벽하게 이전해놓긴 했답니다.

 

원래 아부심벨 신전은 큰 동굴을 찾아 그 동굴에다가 지어놨답니다.

 

직접 보면 그 스케일이 어마어마합니다.

 

버스에서 내린다음에는 신전까지 어느정도 걸어갑니다.

 

나일강이 보이는 이 풍경이 기가 막히네요.

 

1.jpg

 

2.jpg

 

3.jpg

 

조금씩 걸어가다보니 드디어 아부심벨 신전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4.JPG

 

눈 앞에 보이는 대신전. 그야말로 압도되는 크기입니다.

 

4명의 동상은 모두 람세스2세 자신을 나타내고 있답니다.

 

세월이 지나면서 두번째의 머리는 아래로 떨어지게 되었는데,

 

현대에 들어서 떨어진것은 아니고 이미 고대에도 떨어졌다고 기록되어 있다고 합니다.

 

5.JPG

 

람세스 2세의 다리 사이사이마다 이 여인이 있습니다. 그의 사랑하는 아내 네페르타리입니다.

 

9.JPG

 

10.jpg

 

11.jpg

 

멋진 신전을 감탄하면서 몇 번 찍어보고요.

 

제 사진도 찍어보고, 아내 사진도 찍어주고, 함께 커플사진도 찍으면서 시간을 보냅니다.

 

12.jpg

 

13.jpg

 

14.jpg

 

 

16.jpg

 

17.jpg

 

18.jpg

 

19.jpg

 

이제 내부에 들어가봅시다.

 

역시 내부에는 람세스2세의 업적을 그린 성화들이 그려져있습니다.

 

여기서 특이한 점은 보통은 파라오가 자신의 위엄을 이야기할 때

 

신이 자신을 축복하거나, 자신의 권위를 세워주는 그림을 그렸다는 건데요.

 

람세스2세는 한 술 더떠서 무려 자신을 스스로 신으로 추대합니다.

 

그래서 신이 된 자신이 왕인 자신에게 축복하고, 권위를 세워주는 그림을 새겼다고 합니다..ㅋ

 

19_1.JPG

 

19_2.JPG

 

19_3.JPG

 

20.jpg

 

오랜 숙적 히타이트와의 전쟁을 끝낸 그림도 그려져있습니다.

 

람세스2세는 히타이트를 물리쳤다고 기록했다고는 하나,

 

실제로는 휴전 협정을 했다고 하네요. 어쨌든 전쟁을 끝낸 것으로도 훌륭한 업적이지요.

 

21.jpg

 

22.jpg

 

이 부분이 특이한 지점인데요.

 

지성소라고 합니다. 가장 성스러운 공간이지요.

 

이 곳을 1년에 두번 (람세스의 생일과 왕위 대관식)에 햇빛이 발끝까지 비치도록 설계했다고 합니다.

 

정말 대단하죠?

 

복원을 하면서 날짜계산을 잘못하여 지금은 원래 날짜보다 하루 늦게 비친다고는 합니다.

 

다음은 대신전 바로 옆의 소신전입니다.

 

소신전은 왕비 네페르타리를 위해 지어놓은 신전입니다.

 

본인이 신이었던 만큼, 왕비도 여신으로 추대하여 이렇게 신전을 지었네요.

 

정면에는 람세스2세의 입상 2개와 네페르타리의 입상 4개를 지었으며

 

그 사이에는 자녀들을 새겨넣었습니다.

 

23.jpg

 

 

24.jpg

 

내부에는 역시 그녀에 대한 성화를 그려넣었습니다.

 

아내 사랑이 대단한 듯 하지요?

 

같이 구경하면서 아내가 "나도 이런거 만들어줘~~" 라고 말하는데 아무 대답을 할 수 없었습니다 ㅠㅠ

 

25.jpg

 

26.jpg

 

27.jpg

 

28.jpg

 

소신전을 나오니 대신전이 먼 거리에서 더욱 잘보입니다.

 

29.jpg

 

30.jpg

 

함께 사진을 찍어본비다. 이 사진을 위하여 삼각대를 몇번이나 떨어뜨렸는지 모릅니다.

 

바람이 엄청나게 불었거든요..ㅋㅋ

 

31.jpg

 

떠나기 전에 대신전과 소신전을 파노라마로 찍었습니다.

 

정말 웅장했던 아부심벨 신전.

 

왕복 8시간이나 걸렸지만 시간이 아깝지 않은 여정이었답니다.

첨부
구쌤

안녕하세요..^^*

아이들과 항상 행복하고 싶은 초보교사 구쌤입니다 ..!

4 댓글

온이

2019-06-25 20:49:53

오 멋지당

포인트 팡팡!

2019-06-25 20:49:53

축하합니다. 운이 좋으시군요~~ 온이님은 20포인트에 당첨되셨습니다. 유후~

영섭

2019-06-26 07:37:22

역시 제일 왼쪽에 있는 신이 어둠의 신이라더니 진짜 안비치게 되어있네

포인트 팡팡!

2019-06-26 07:37:22

축하합니다. 운이 좋으시군요~~ 영섭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습니다. 유후~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목록

Page 2 / 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6

이집트여행기 #23. 람세스2세의 걸작! 아부심벨 신전에 가다! (Abu simbel Temple)

| 일상 4
  • file
구쌤 2019-06-25 18
765

이집트여행기 #22. 아스완 에서 맥주 구하기(이집트에서 술 사는 방법)

| 일상 2
  • file
구쌤 2019-06-23 20
764

이집트여행기 #21. 아스완 숙소 팁 및 '비둘기 고기요리 도전'

| 일상 5
  • file
구쌤 2019-06-22 24
763

이집트여행기 #20. 동굴교회 실패담 & 카이로 성채 겉핥기 구경

| 일상 1
  • file
구쌤 2019-06-18 19
762

이집트여행기 #19. 카이로 지하철 타기 & 시내교회 탐방(공중교회, 예수피난 교회)

| 일상 1
  • file
구쌤 2019-06-15 18
761

이집트여행기 #18. 카이로 숙소 호스트그램 살펴보기(Hostgram)

| 일상 5
  • file
구쌤 2019-06-15 18
760

고성 라벤더 축제에 다녀왔습니다.

| 일상 1
  • file
구쌤 2019-06-09 22
759

5월 기타동호회 발표

| 일상 3
  • file
구쌤 2019-06-09 15
758

낚시 후기 : 진짜 잡았다! (포천 폴라데이)

| 일상 2
  • file
구쌤 2019-06-09 50
757

이집트여행기 #17. 카이로의 빅 마켓! 칸 엘 칼릴리 시장! 그리고 조르디(Khan el-Khalili & Jordi)

| 일상 6
  • file
구쌤 2019-06-02 30
756

이집트여행기 #16. 새해를 쏟아지는 별 밑에서 맞이하다.

| 일상 6
  • file
구쌤 2019-06-01 31
755

이집트여행기 #15. 사막투어 시작!

| 일상
  • file
구쌤 2019-06-01 23
754

이집트여행기 #14. 코샤리! 한번 먹어볼까?

| 일상 2
  • file
구쌤 2019-05-30 32
753

이집트여행기 #13. 현지인이 강추하는 아이스크림 맛집! (El Abd Pastry) & 환전 팁

| 일상
  • file
구쌤 2019-05-28 14
752

메밀 향 가득한 막국수집. 영광정 막국수 속초점에 다녀왔습니다.

| 일상 1
  • file
구쌤 2019-05-24 24
751

속초 낚시 후기 : 월척이닷~~~!

| 일상 1
  • file
구쌤 2019-05-20 21
750

3대째 강원도 순대를 하고 있는 이 곳. 단천식당.

| 일상 2
  • file
구쌤 2019-05-20 14
749

이집트여행기 #12. 교과서에 본 그곳 맞지요? 피라미드와 스핑크스에서 사진을!

| 일상 3
  • file
구쌤 2019-05-15 39
748

처제에게 불러준 결혼식 축가. 아이유-매일 그대와

| 일상
  • file
구쌤 2019-05-14 25
747

이집트여행기 #11. 람세스 대왕의 위엄을 살펴보다(멤피스 박물관)

| 일상 3
  • file
구쌤 2019-05-14 15